남도전자신문
뉴스사회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곽판도  |  hdjungron@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13  07:06: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주님께서 말 합니다,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시림은 다 내게로 오라. 내가너희를 편히 쉬게 하리라 내 멍에는 가볍다” 이 세상에서 멍에 없이 사는 사람이 있을까요? 있다면 바보가 아닐까요? 그래도 “나에게는 멍에도 없고 사는 게 고생스럽지 않다”라고 주장 한다면 가치관이 부족한 사람일 것입니다, 농산물 중에는 판로가 없어 남아도는 농산물이 있습니다.그것을 잉여농산물이라고 합니다.

   
▲ 신정옥 우르바노 함양본당 주임신부
인간사에도 유사한 경우가 있을 것입니다, 공동체 의식도없고 책임감도 없이 자신만 편하면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예를 들어 부모의 재물에 기대어 무위도식하는 사람들, 그 삶이 잉여농산물 같은 잉여삶이 아닐까요? 사람이 사람답게 산다는 것은 우리가 이 세상 안에서 함께 짊어져야할 멍에가 있다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다른 이들에게 관심을 보이고 생활 안에서 함께하며 떠맡아야 할 자기 몫을 찾는 것 입니다, 그것이 신자(信者)됨의 태도이고 인간의 길입니다.

엊그제는 산보길 에서 나를 앞질러가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요즘 많이 먹었더니 2킬로 늘었어. 살을 빼야지....” 양팔을 흔들면서 부지런히 걷는 여인들 이었습니다, 그런데 나는 과식(過食)을 피하면서 자기 몫을 다른 이와 나누며 사는 사람을 알고 있습니다, 나는 그 후자의 사람, 그가 떠맡은 삷의 몫이야 말로 진정한 멍에라고 생각 합니다, 그리고 그가 진정한 삶을 산다고 믿습니다.

예수님께서 “짐진자 내게로 오라” 하실 때, 그분이 내짐을 치워 주시는 것이 아닙니다, 또한 내 멍에를 가볍게 해 주는 것도 아닙니다, 당신께 오고 당신과 함께하면 그것을 메고갈수 있는 힘을 주신다는 것입니다, 오늘 2독서에서 사도 바오로는 육신적인 삶을 극복하고 영적 삶을 사는 이들이 바로 우리 신자임을 강조 합니다.

신자 여러분 부활하신 예수님이 곁에 함께 계심을 체험 합니까? 그렇다면 저나 여러분은 성령의 영적 에너지를 얻어 타인의 십자가를 함께 지고 싶어 합니다, 왜냐하면 우리 영혼이 이미 영적 생산성을 지닌 존재로 거듭났기 때문입니다.

만약에 말입니다,-그럴리 없지만- 나에게 멍에가 없다면. 나 스스로 짊어져야할 멍에를 찾아야 합니다, 우리에게 주어지는 그 멍에는 내 의지에 따라 가볍거나 무겁게 느낍니다.
예수님께서 말씀 하십니다.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내게로 오라. 그를 편히쉬게 하리라” 행복한 신자여. 자기멍에를 친구로 삼는 영혼들! 그 멍에가 그를 천국으로 인도 하기를 ....
 

< 저작권자 © 하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곽판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인기기사
1
‘섬진강 시인’김용택 초청 강연
2
오늘은 하동장날
3
국회의원 여상규 입니다
4
인터넷신문 하동 뉴스 창간 축사
5
구례군 2013 군민 건강 자전거타기 행사
6
하동초등 학부모들 거리에 나섰다 !
7
남해군 서상항에서 여수엑스포 구경 가면 할인 받는다?
8
하동뉴스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9
소재공원 유감
10
여러분 반갑습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경남 하동군 하동읍 읍내리 173-4  |  대표전화 : 055)882-1309  |  팩스 : 055)882-138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남 아00159  |  발행인 : 곽판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승근  
Copyright 2011 남도전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dhds.kr